캐나다 현지 취업으로 각광받는 캐나다 유학 동향과 국제학생들의 인식

0
57
캐나다취업, 각광받는 캐나다 유학에 대한 국제학생들의 인식
캐나다취업, 각광받는 캐나다 유학에 대한 국제학생들의 인식
캐나다 유학 동향

캐나다 유학은 졸업 후 ‘캐나다취업’을 위해 3년의 비자를 제공하는 강점으로 언제나 인기있는 유학 국가 중 하나이다.

미국 국제교육원(IIE)의 연례 보고서에서 2017년 미국 대학에 입학한 외국인 신입생은 전년에 비해 약 7%정도 줄어 27만 1천여 명으로, 2013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기록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캐나다와 호주는 2017년을 기준으로 유학생의 수가 각각 대략 20%, 12%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전했다.

특히 캐나다의 경우 유학생이 졸업 후 1년간 현지에서 일 할 경우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함으로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미국으로 유학 온 학생들은 학업을 마친 뒤 미국에 머물고 싶어도 까다로운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다. 이뿐만 아니라 유학생과 그 가족들이 미국내에서 환영받지 못한다는 느낌을 받고, 안전 관련 불안을 느끼는 점도 미국 유학의 매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더불어 호주와 캐나다의 대학들이 경쟁력을 갖췄고, 미국 대학의 등록금은 상승한 것 또한 주요 이유로 지목된다.

즉, 미국과 경쟁관계에 있는 캐나다 유학과 호주 유학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등록금, 캐나다취업 또는 호주취업 및 영주권 혹은 시민권 취득 과정에서의 편의 등으로 상승세를 띠고있다.

[미국과 캐나다 유학 동향 1 기사 전문 보기] [미국과 캐나다 유학 동향 2 기사 전문 보기]

 

캐나다 유학에 대한 국제학생의 인식

2018년 International Student Buyer Behaviour Research 보고서에서 3,000명의 국제 학생을 대상으로 주요한 영어권 유학지(아일랜드(Ireland)제외)에 대한 인식을 조사, 발표했다.

캐나다는 2017년에 이어 가장 가고 싶은 유학 국가 중 한 곳으로 꼽혔으며, 총 5개 중 4개의 항목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다고 한다.

  • affordability
  • safety
  • graduate employment
  • visa requirements

참고로 미국(US)은 교육의 질에서는 선두를 유지했지만, affordability에서는 하락세를 보였다. 영국(UK)과 호주(Australia)는 safety 부분이 2017년에 비해 향상되었다.

[유학지로서 캐나다에 대한 국제학생의 인식 기사 전문 보기]

 

캐나다영주권 취득을 위해 캐나다유학을 선택할 시, 참고해야하는 이민 제도 종류와 요건에 대해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캐나다영주권 취득을 위한 이민 제도 종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