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학생, 현지 창업 도전이 수월해 진다? 유학생 비자제도 개선

0
30
일본 취업 및 창업 관련 비자 제도 개선
일본 취업 및 창업 관련 비자 제도 개선

일본 유학 중인 일본유학생을 위한 일본 취업 및 창업 관련 비자 제도 개선된다.

일본 정부에서 외국인 유학생의 졸업 후 취업을 위해 비자 제도를 정비하기 시작했다. 즉, 경제산업성과 관계부처는 유학생들이 일본 내에서 창업 준비 기간을 가질 수 있도록 새로운 체류자격을 마련하는 검토 절차의 돌입을 의미한다.

변화 될 비자 제도는 일본 대학에서 공부한 우수한 인재를 일본에 머물 수 있는 장치적 역할을 할 것이다. 이는 일본의 신기술 개발이나 각종 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일본 학생지원기구에 따르면 2017년 외국인 유학생은 총 26만 7042명으로, 최근 5년 사이에 60% 이상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 규모는 매년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전체 유학생의 약 30% 정도만 일본에서 직장을 잡는다고 한다. 예를 들어, 2016년 대학과 대학원 외국인 졸업생의 33%만이 현지 취업을 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비자 제도를 개선을 통해, 유학생의 졸업 후 현지 취업 비율을 50% 까지 올리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동 기구의 다른 조사에서 유학생 중 일본 내 취업을 희망하는 비율은 60%, 창업 희망자는 10%의 결과를 보였다고 한다. 그 이유로 학업과 병행하여 창업 준비 및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했다.

또한 창업을 위한 대학 추천장, 창업 자금 조달 증명서 등이 모두 갖춰져 있어야만 비자 변경이 가능한 점도 이유로 꼽았다.

더 많은 외국인들이 비자를 받고 더 오래 일본에 머물 수 있도록

외국인이 일본에서 창업하고자 하더라도 지금까지는 창업을 준비하기 위한 비자는 없었다. 후쿠오카시와 같이 국가전략특구로 지정된 극히 일부 지자체만이 특례로서 인정된 정도였다고 한다.

경제산업성은 후쿠오카와 같은 예를 전국으로 확대하여 올 가을에는 새로운 비자자격을 신설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기관의 인정을 받은 지자체가 창업을 준비하는 외국인을 초청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되는 것이다. 더불어 유학생들도 학생비자에서 창업준비를 위한 비자로 자격변경이 가능토록 조치한 것이다.

이와 함께 비자기간의 확대도 검토 중이라고 한다. 현재는 특례로 비자를 허가받은 경우, 창업준비를 위한 허용 체류기간이 6개월로 충분하지 않다는 대다수의 의견이 반영된 결과이다. 향후에는 체류기간을 1년으로 허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런 변화에 발맞춰, 유학생들을 다수 보유한 대학들과 지자체들을 중심으로 비자제도 개선을 어떻게 활용할지도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지방 사립대학과 지자체들은 그동안 외국인유학생들이 졸업 후에 취업을 위해 대도시로 떠나버리는 것이 큰 고민거리였다고 한다.

따라서 그들이 정부의 이번 조치를 활용하여 유학생들이 출신지역을 이탈하지 않고 취업과 창업이 가능토록 제도를 신설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된다.

 

[기사 전문 확인하기]